Poongyangcho
 

 
 
 
로그인 →           아이디 :    비밀번호 :                      
 
 
 


  Total : 2096, 1 / 105 pages  

이 름    운영위원
제 목    윤용구(尹用求) - 견성암 현판 글씨

견성암 약사전의 견성암(見聖菴)이라고 현판을 쓰신 윤용구(尹用求)선생에 대하여 알아본다.


 


윤 용 구(尹 用 求)


 


1853년(철종4년)에 태어나서 1939년에 돌아가신 어른으로 구한말의 문신이며 서화가이다.


자는 주빈(周賓)이고 호는 석촌(石村), 해관(海觀), 장위산인(獐位山人)이다.


1871년(고종8년) 직장(直長)으로 문과에 급제하여 건열(檢閱)을 지내고 여러 벼슬을 거쳐


예조(禮曹), 이조(吏曹)의 판서(判書)를 지냈다.


1895년 이후 법부(法部), 탁지부(度支部), 내무(內務)의 대신으로 수차 임명되었으나 모두 거절하고


서울 교외의 장위산(獐位山) 밑에 은거하였다.


글씨와 그림에 뛰어났고 특히 해서(楷書), 행서(行書), 금석문(金石文)을 많이 썼으며 죽란(竹蘭)을 잘 그렸다.


한일합방 뒤에 일본정부에서 남작(男爵)을 수여했으나 거절하였다.


작품으로 글씨에 문간공한장석신도비(文簡公韓章錫神道碑 : 과천)와


의성군무생이공신신도비(宜城郡茂生李公神道碑 : 경주) 및 견성암(見聖菴 : 남양주시) 현판 등 많이 있다.


 




  윗   글   조공대(趙公臺) 운영위원  
  아랫글   석간공 조운흘(石磵公 趙云仡) 묘지 자명(墓誌 自銘) 운영위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anroot